아름다운사람들
 
     
 
 
작성일 : 14-04-01 11:09
바라지 않아야 바라는 대로 큰다.
바라지 않아야 바라는 대로 큰다.
신규진 옮긴
발행일 2013년 09월 09일 ISBN 9788965132479
페이지수 240 쪽 가격 15,000 원
구매하기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내 아이를 바라는 대로 키우는 방법”

1. 아이들은 부모보다 상담실을 찾아가 무슨 말을 했을까?
상담실을 찾은 아이들은 들어갈 때와 나올 때가 확연히 달랐다. 뿐만 아니라 상담을 하고 나서는 행동거지부터 몰라보게 바뀐다고 한다. 그 비결을 묻는 사람들에게 이 책의 저자는 ‘아이 스스로 변했다’고 말한다. 저자는 아이를 스스로 변하게 하기 위해 어떻게 한 것일까?
공부에는 별 소질이 없다는 병선이가 그나마 있던 공부 의욕마저도 사라졌다며 어느 날 불쑥 상담실을 찾았다. 준우는 다른 때보다 더 열심히 공부를 했는데도 성적이 나오지 않아 속상하다며 상담을 청했다. ‘불안 및 강방 증상’이라는 소견서를 들고 상담실을 찾았던 저자의 또 다른 제자는 수차례의 상담 끝에 자기 손으로 자신의 틀을 깨기 시작했다.
청소년기의 아이들은 그 나이 또래에 부닥치는 그들만의 다양한 고민거리를 안고 있다. 진로에서부터 진학, 적성, 학습, 교우 관계, 이성 문제까지. 그리고 그 답답함을 해소하기 위해 누군가에게 털어놓기를 바란다. 이럴 때, 아이들은 부모가 아닌 상담실을 찾았다. 부모가 아니라 저자인 상담 교사에게 속내를 털어놓은 것이다.


2. 15년간 4,000여 차례의 상담 결과로 얻은 자녀교육법
부모는 아이가 하고 있는 ‘각양각색의 고민과 속내’가 너무나 궁금하다. 하지만 아이가 부모에게 그 속내를 말하지 않으니, 부모는 애가 무슨 생각을 하고 사는 건지 당최 알 수가 없다. 속을 안 보여줄 거면 말이나 잘 들으면 좋겠는데, 이것도 아니다.
상담 교사인 저자는 청소년기의 이런 행태를 ‘자아 분화’ 때문이라고 말한다. 아이들은 청소년기에 복종을 강요하는 부모에게 본능적으로 저항하려는 속성을 가지고 있다. 그래서 아이는 부모가 자신을 조종하고 통제하려 들면 부모로 하여금 자신에 대한 기대를 포기하게끔 행동하면서 점점 더 멀어진다. 이처럼 부모의 과도한 애정과 집착이 점점 더 아이를 부모로부터 멀어지게 하고, 그러면서 부모와의 대화마저도 꺼리게 된다는 것이다.
그래서 저자는 아이들을 상담할 때 절대 훈계하지 않고, 친절하게 가르치는 것도 삼간다. 명령하거나 지시하거나 과제를 주지 않고, 책임이나 의무를 강조하지도 않는다. 대신 저자는 어른들이 아이에게 붙여준 ‘문제 있음’이라는 꼬리표들을 하나씩 떼어내는 일만 한다. 꼬리표는 생명체의 기를 빼앗는 부적과 같은 작용을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아이들은 고민이 있을 때 자신의 속내를 털어놓기 위해 상담실을 찾았다. 이미 기준치를 만들어놓고 선입견으로 자신을 대하는 부모 대신 ‘아무것도 바라지 않는’ 상담 교사를 찾은 것이다.
여전히 교육 현장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저자는 25년간 교직에 몸담으면서 그중 15년이 넘는 시간 동안 아이들을 상담해오고 있다. 뿐만 아니라 수많은 부모 상담까지 함께하면서 왜 부모들이 아이들을 자신의 바람대로 이끌지 못하는지, 어떻게 하면 부모의 바람대로 아이를 키울 수 있는지, 그 원인을 찾아내고 도움을 주었다.


3. 바라지 않아야 바라는 대로 큰다
모든 부모는 자녀가 훌륭하게 성장하여 행복하게 살기를 바란다. 그렇기에 진짜 내 아이가 잘되기를 바란다면 다른 사람과의 비교를 통해 성공과 실패를 가늠하는 불편한 마음부터 훌훌 털어버리는 마음의 준비가 우선이라고 한다. 공부 역시 그렇다. 공부를 위한 최강의 동기는 스스로 공부가 필요하다고 느끼는 순간 얻을 수 있다. 아이 스스로 공부 자체를 자신의 목적으로 삼을 수 있게, 부모는 조급한 마음을 털어버리고 기다릴 줄 알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아이에게 찾아오는 그 동기마저 부모가 빼앗아버릴 수 있기 때문이다. 재촉하지 않아야 아이는 스스로 부모가 바라는 대로 자란다는 것이다. 또한 저자는 아이의 학습을 위해 부모가 해줄 수 있는 것들에 대해 현장 경험을 살린 구체적이고도 실질적인 방법까지 이 책에서 제시하고 있다. 아이의 학습에 대한 것을 포함하여 자존감을 살려주는 법, 부모와 원활한 소통을 하게 만드는 법, 아이의 자아실현을 위해 부모가 해줄 수 있는 것 등 ‘내 아이를 내가 바라는 대로’ 키울 수 있는 모든 것에 대해 이야기한다. 『바라지 않아야 바라는 대로 큰다』는 이 시대 많은 부모들이 바라는 바람직한 ‘부모-자녀’ 관계를 위해 꼭 알아야 할 요긴한 내용들이 가득한 책이다.

홍익대학교병설 경성고등학교의 상담 교사이자, Wee클래스 운영 책임 교사이며, 과학 교사이다. 교직 생활 25년 중 15여 년을 아이들과 학부모 상담에 힘써온 전문 상담 교사로서, ‘우수상담교사상(서울시, 2006)’과 ‘올해의 과학교사상(대한민국, 2012)’을 수상하였다. 2013년 『바라지 않아야 바라는 대로 큰다』를 출간해 전국 학부모들에게 큰 반향을 일으킨 바 있으며, 현재 이 책은 중국어판 출간을 앞두고 있다. 「한국일보」와 MBC의 월간 『여성시대』의 칼럼니스트로, 또 이화여자대학교 복지관의 솔루션위원과 한국과학창의재단 자문위원으로 활약하고 있으며, 교사가 되려는 대학생 및 대학원생 들의 특강 멘토로도 큰 공감을 얻고 있다. 이 밖에 펴낸 책으로는 『아이들의 성장을 돕는 학교 상담』과 『자퇴상담 학교를 떠나는 아이들』 등이 있다.

목차

내 아이를 바라는 대로 키우고 싶다면
1. 부모와 학부모 사이
2. 문제는 안 변하는 부모
3. 혼내는 것과 화내는 것
4. 아이를 뒤흔드는 부모 강박증
5. 있는 그대로 인정하기
6. 세심함과 과잉보호의 혼돈
7. 재능 발견하기
8. 보통 아이 최고 아이 되기
9. 집중력 만들기
10. 최강의 학습 동기
11. 고정관념에서 편견까지
12. 학부모만 걱정한다
13. 칭찬, 그 이상의 것
14. 대화법만 바꿔도
15. 정직한 내 아이를 원한다면
16. 배운 대로 사랑한다
17. 아빠라고 뒷짐 지지 마라
18. 남들처럼 혹은 남들과 다르게
19. 바라지 않아야 바라는 대로 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