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사람들
 
     
 
 
작성일 : 19-07-10 09:32
유럽 도시 기행 1
유럽 도시 기행 1
유시민 옮긴
발행일 2019년 07월 09일 ISBN 9788965135586
페이지수 324 쪽 가격 16,500 원
구매하기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유시민의 낯선 도시에게 말 걸기, 그 첫 번째 이야기
_ ‘인생은 너무 짧은 여행’이란 말에 끌려 시작한 유럽 탐사

아테네 플라카지구, 로마의 포로 로마노, 이스탄불 골든 혼, 파리 라탱지구, 빈의 제체시온, 부다페스트 언드라시 거리, 이르쿠츠크 데카브리스트의 집, 이런 곳에 가고 싶었다. 다른 대륙에도 관심이 없지는 않았지만, 스무 살 무렵부터 내 마음을 설레게 만든 곳은 주로 유럽의 도시들이었다. 그곳 사람들이 훌륭한 사회를 만들어 좋은 삶을 산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들은 어떻게 더 자유롭고 너그럽고 풍요로운 사회를 만들 수 있었을까?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찾으려고 닥치는 대로 책을 읽다가 소설보다 더 극적인 역사의 사건들을 만났고, 그 주인공들이 살고 죽은 도시의 공간을 알게 되었다. 삶의 환희와 슬픔, 인간의 숭고함과 비천함, 열정의 아름다움과 욕망의 맹목성을 깨닫게 해주었던 사람과 사건의 이야기를 그곳에 가서 들어보고 싶었다.

유럽 도시 기행 시리즈의 1권인 이 책에는 각기 다른 시대에 유럽의 문화수도 역할을 했던 아테네, 로마, 이스탄불, 파리 이야기를 담았다. 이 네 도시에 살았던 사람들이 이룩한 정치적·사회적·문화적 성취는 유럽뿐만 아니라 인류 문명 전체를 크게 바꾸었다. 앞으로는 지리적으로 가까운 도시 넷을 한 권에 묶으려고 한다. 특별한 사유가 생기지 않는다면, 2권은 빈, 프라하, 부다페스트, 드레스덴을 다루게 될 것이다.
_ 본문 중에서

인생은 너무 짧은 여행이란 말에 끌려 유럽 도시 기행을 시작했다고 말하는 저자. 5년이라는 시간을 거쳐 ‘유럽 도시 기행’ 시리즈 첫 번째 책이 출간되었다. 각 도시의 건축물과 거리, 광장, 박물관과 예술품이 들려주는 이야기에 귀 기울일 수 있도록 역사와 문화, 그리고 그에 얽힌 지식과 정보를 그만의 목소리로 담아낸 『유럽 도시 기행 1』은 아테네, 로마, 이스탄불, 파리 네 도시 이야기를 담았다. 
유시민

대학에서는 경제학을 전공했으나 경제학보다는 역사학, 철학, 문학에 관심이 더 많았다. 한때 정치와 행정에 몸담았다가 2013년부터 전업작가로 복귀했다. 방송의 시사비평이나 예능 프로그램에 가끔 출연하지만 본업은 글로 지식과 정보를 나누는 ‘지식 소매상’이다. 

‘인생은 너무 짧은 여행’이란 말에 끌려 몇 해 전 유럽 도시 탐사 여행을 시작했다. 도시의 건축물과 거리, 박물관과 예술품들이 들려준 이야기를 독자들에게 전하고 싶어서 《유럽 도시 기행》을 썼다. 여행할 수 있을 만큼 건강하다면 이 작업을 앞으로도 오래 할 생각이다. 

그동안 지은 책으로 《어떻게 살 것인가》 《국가란 무엇인가》 《나의 한국현대사》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 《표현의 기술》(공저) 《역사의 역사》 등이 있다.
서문: 낯선 도시에게 말 걸기

1 아테네, 멋있게 나이 들지 못한 미소년

아크로폴리스의 존재감 
서구 문명의 슈퍼스타, 파르테논
도시의 몰락, 신전의 비운
아고라, 이성과 감정의 격전지 
시간 여행자의 박물관 산책 
영광의 시작, 마라톤과 살라미스
아테네의 몰락을 증언하는 로마 시대 유적
역사의 공백, 공간의 단절
아스파시아, 퍼스트레이디가 된 난민 소녀 
이성과 논리를 꽃피운 공간, 플라카 
도시의 ‘경로 의존적’ 확장 
피레우스에서는 드라이브를 
아크로폴리스 야경을 즐기는 만찬 

2 로마, 뜻밖의 발견을 허락하는 도시

이탈리아 최악의 도시 
팔라티노 언덕에서 황제의 시선으로 
과시욕의 아이콘, 콜로세오와 개선문 
포로 로마노의 폐허 산책 
황제가 되지 못한 황제, 카이사르 
판테온, 공을 품은 원통 
이탈리아 통일의 역사 드라마, 에마누엘레 2세 기념관
모든 곳이 좋았던 로마의 거리 
바티칸의 이탈리아식 자본주의 
피오리 광장에서 브루노를 만나다 
뜻밖의 재미가 있는 도시 
로마에서는 에스프레소! 

3 이스탄불, 단색에 가려진 무지개

다양성을 잃어버린 국제도시 
난해하고 불친절한 박물관, 아야소피아 
구시가의 아잔 배틀 
젊은 황제의 호연지지, 토프카프 궁전 
돌마바흐체 궁전, 명품을 버리고 짝퉁을 택하다 
아타튀르크, 이스탄불의 터키화 
보스포루스해협 유람선과 위스퀴다르 
탁심 광장에서 갈라타 타워까지 
내키는 대로 다닌 이스탄불 
케밥, 감자 요리, 그리고 생선구이 
터키식 커피? 오스만식 커피! 

4 파리, 인류 문명의 최전선

초라한 변방에서 문명의 최전선으로
노트르담 대성당과 생 미셀 다리, 문학의 힘과 프랑스 민주주의
루브르, 들어가도 들어가지 않아도 후회할 박물관
카루젤 개선문에서 샹젤리제 거리까지, 황홀한 산책길 
개선문의 나폴레옹 
오스만 남작의 파리 대 개조 
부르봉 왕가의 남자들 
유한계급론의 살아 있는 증거, 베르사유 궁전
에펠탑, 지구촌 문화수도의 자격 증명 
오르세 미술관과 로댕 미술관 
몽마르트르, 몽파르나스, 라탱지구
‘프랑스 음식’이란 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