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사람들
 
     
 
 
작성일 : 18-01-30 13:14
어느 노과학자의 마지막 강의
어느 노과학자의 마지막 강의
프리먼 다이슨 편저 : 드와이트 E. 노이엔슈반더 옮긴 하연희
발행일 2017년 08월 28일 ISBN
페이지수 가격 22,000 원
구매하기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세계적 물리학자 프리먼 다이슨과 후학들의 20년에 걸친 필생의 대화와 논쟁!


지난 1993년 4월 6일. 세계적 물리학자 프리먼 다이슨에게 한 통의 편지가 도착했다. 그 편지는 미국 어느 대학의 ‘과학, 기술, 그리고 사회’ 강좌의 수강생 마흔여섯 명이 보낸 편지였다. 학생들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과학자가 실제로 답장을 하리라고는 기대하지 않았지만, 자유롭게 정부의 핵 정책, 일반 과학기술과 환경 지속가능성, 과학과 종교의 역할 등에 관해 질문했다. 놀랍게도, 편지를 받은 프리먼 다이슨은 사흘 만에 답장을 주었다. 해당 대학의 드와이트 교수는 그 첫 만남을 이렇게 회상했다.

“다이슨 교수는 단순히 질문에 대한 답을 주는 수준을 넘어, 관련된 이야기와 그의 경험을 제시하며 성심껏 응대해줬다. 우리는 토론에서도 주로 서로의 체험을 공유했다. 맨 처음 주고받은 편지에서 그는 질문 중 ‘한두 건’이 아니라 여섯 건 모두에 대해 장문의 답변을 보내왔다. 마치 오랜 세월 알고 지냈던 할아버지처럼 다이슨 교수의 어투는 다정했고 격의 없었다.”

그렇게 1993년에 시작된 어느 노과학자의 마지막 강의는 20년 이상 학문적 · 개인적 교류로 이어졌다. 2014년에 수강한 어떤 학생은 그동안 편지로 주고받은 ‘과학 강의’를 보고 이렇게 말했다. “내가 태어나기도 전부터 이 수업의 학생들은 그와 편지를 주고받으며 질문을 이어왔다!” 프리먼 다이슨 교수 역시 누구에게도 털어놓지 않았던 개인적 이야기를 사례로 들며 후학들에게 가깝게 다가가 ‘과학, 기술, 인간 종교, 사회, 나아가 삶과 우주 속 지구의 의미’에 대해 함께 대화했다.
드와이트 교수는 ‘존중, 정직함, 의구심, 열정’이 담긴 이 강의의 기록을 책으로 엮어 더 많은 이들과 공유하고자 했고, 프리먼 다이슨과 후학들이 20여 년에 걸쳐 주고받은 필생의 대화와 논쟁은 이렇게 『어느 노과학자의 마지막 강의』라는 한권의 책으로 탄생하게 되었다.
[이 게시물은 아름다운사람들님에 의해 2018-01-30 13:15:35 생각의길에서 복사 됨]
Freeman John Dyson 1923년 12월 영국의 버크셔에서 태어난 프리먼 다이슨은 세계적인 물리학자이며 수학자이자, 뛰어난 미래학자다. 20세기 영국의 대표적인 수학자인 고드프레이 하디 교수의 제자로, 순수수학에만 매진했던 스승과는 달리, 응용수학자로서도 입지를 굳혔다. 프린스턴대학을 비롯한 여러 학교에서 연구와 강의를 하는 한편, 프린스턴 고등학술연구소와 미국과학아카데미 회원으로 활동했다. 이러한 활동을 토대로 그는 과학계의 동향이나 이론, 연구 프로젝트를 대중 강연과 자신의 책을 통해 일반인과 공유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과학의 현재를 설명하면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것인가를 상상하는 탁월한 능력을 발휘한 다이슨은 진화를 거친 인간의 새로운 종, 인류의 이주를 통한 우주 식민지 건설을 비롯하여 외계문명의 가능성에 관한 독특한 이론을 내세웠고, 과학 기술의 급격한 발전이 인류와 지구에 미치는 영향을 파헤치는 일에 주력했다. 다방면의 호기심, 창조적 열정과 자유로운 사고를 겸비한 성찰적 과학철학자로서의 면모는 그로 하여금 대중에게 과학을 말하는 방법을 아는, 선천적인 이야기꾼으로서 남다른 역할을 가능케 했다고 평가된다.

그는『상상하는 세계Imagined Worlds』(1997)에서 과학의 진보가 그에 버금가는 윤리적 진보를 동반하지 않는다면 인류는 커다란 혼란과 불행에 부딪칠 것이라고 경고했으며, 『태양, 지놈, 그리고 인터넷The Sun, the Genome and the Internet』(1999)에서는 기술만능주의로 치닫는 현 사회에 대한 성찰과 미래 예측을 담았다. 과학 분야의 저술에 대한 공로로 루이스 토마스 상을 받았고, 과학과 종교의 관계에 대한 연구를 인정받아 템플턴 상을 받았다. 그 밖의 저서에 『무한한 다양성을 위하여Infinite in All Directions』(1988)『에로스에서 가이아까지』(1992)『생명의 기원Origins of Life』(1999)를 비롯하여 다수가 있다.
닫기

편 : 드와이트 E. 노이엔슈반더

1952년 로스웰, 뉴멕시코에서 태어나 1976년 남콜로라도 주립대학에서 수학과 물리학 학위를 받았다. 이후 아리조나 주립대학에서 물리학 박사 학위를 받고 미시간 주립대학, 서던내저린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또한 물리학생회와 ‘시그마 피 시그마’ 클럽에서 지도하며, 특히 물리학생회의 출간물을 기획, 편집했고 후학 양성의 헌신을 인정받아 시곤달러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후 물리학부생들을 위한 물리학 책을 다수 집필했다.
최근에는 20여 년간 프리먼 다이슨과 편지를 주고받으며 ‘과학, 기술, 그리고 사회’ 교양강좌를 이끌었던 기록을 『어느 노과학자의 마지막 강의』라는 책으로 펴내어 많은 주목을 받았다.

01 다이슨으로부터 온 첫 번째 편지 14
- 놀라운 교류의 시작
02 질문과 함께 살아가기 27
- 이 수업은 정답을 찾지 않습니다
03 과학은 육면체다 68
- 과학을 싫어하는 세 가지 이유, 사랑하는 세 가지 이유
04 마사와 메리에게 98
- 선택의 기로에 선 젊은이를 위하여
05 영혼이 있는 엔진 140
- 우리가 쓰는 기계에 관한 토론
06 원격 조종 169
- 정체성과 통일성에 관한 대화
07 모기가 일으킨 전쟁 189
- 전쟁과 테러의 목적과 수단
08 세계 2차 대전과 원자 폭탄 225
- 핵무기에 대한 반성
09 어리석음이라는 것에 대하여 265
- 세계 2차 대전과 경제의 군사화
10 우주를 향한 무한한 상상 309
- 한 점의 지구에서 쓰는 편지
11 핵무기 실험장의 완벽한 정적 338
- 정적의 재발견
12 기계톱과 떡갈나무 이야기 353
- 회색기술과 녹색기술
13 “내가 왜 신경을 써야 하죠” 392
- 가치와 윤리에 대한 논쟁
14 누가 신이 되려 하는가 420
- 유전공학과 복제
15 시공간을 초월한 연대 450
- 과학이 만드는 다양한 관계
16 세상을 대하는 두 개의 눈 490
- 과학과 종교의 이름으로
17 과학과 종교를 향한 극단주의 516
- 두려움과 모순의 원칙
18 대지와 천공의 꿈 541
- 의식과 무의식
19 할아버지와 함께 걷기 566
- 삶의 우선순위에 관한 고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