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사람들
 
     
 
 
작성일 : 18-01-30 13:26
세계 100대 작품으로 만나는 현대미술 강의
세계 100대 작품으로 만나는 현대미술 강의
캘리 그로비에 옮긴 윤승희
발행일 ISBN
페이지수 가격 33,000 원
구매하기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출간 즉시 영국 아마존 예술서 1위!
현대미술의 이해에 관한 최고 결정판

100대 현대미술에는 어떤 것들이 선정되었을까?

『세계 100대 작품으로 만나는 현대미술 강의』은 시대의 폭풍우를 견뎌낸 예술적 성취를 가려내고자 기획되었다. 우리는 불과 20여 년 사이에 베를린장벽 붕괴, 천안문 사태, 9.11 테러의 트라우마와 찬란했던 아랍의 봄을 목도했다. 또 1990년대 급성장하던 시장이 2008년 금융 위기라는 재앙을 맞아 곤두박질쳤고, 뒤이은 극도의 긴축과 심각한 사회적 불안과 맞물려 유럽단일통화가 위기를 맞았다. 저자는 그런 시대의 격랑에 침몰하지 않고 그 존재감을 빛내고 있는 작품들을 선정하였다. 여기에 소개된 100대 작품은 오늘날 예술이 처한 현실과 앞으로 예술이 나아갈 방향을 분명하게 나타내는, 시간을 뛰어넘는 내구성을 인정받은 작품들이다.

각 장은 작품이 어떻게 구상되고 만들어졌으며 작가의 경력이나 이상에 어떻게 부합하는지 등의 객관적인 해석보다는 개별 작품이 정서적, 시적(詩的)으로 더 확장될 수 있는 여지는 없는지 그 가능성을 탐구하는 데에 중점을 두었다. 작품에 관한 지식을 나열하는 데 그치지 않고, 작품을 통해 우리 자신과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 그리고 그 시대에서 예술이 갖는 의미를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줄 단서를 얻고자 함이다.

‘현대미술에 기여한 100인’에 선정된 저자, 캘리 그로비에

BBC와 가디언을 비롯해 방송과 지면을 넘나들며 활동 중인 현대미술 비평가이자 큐레이터, 시인인 캘리 그로비에는 아이 웨이웨이 등 최고의 현대미술 작가들과 함께 아트리스트의 ‘현대미술에 기여한 100인’에 선정되었다. 그로비에는 어려운 질문에 깊은 문화사적 지식을 바탕으로 대담하고도 설득력 있는 분석을 통해 목록을 선정하며, 동시에 복잡한 현대미술의 지형을 더듬어 나가려면 꼭 필요한 지도를 제시한다. 캘리 그로비에가 조합한 현대미술이 그려낸 시대의 통렬한 초상은 독자 모두를 다른 울림으로 만날 것이다. [이 게시물은 아름다운사람들님에 의해 2018-01-30 13:26:59 생각의길에서 복사 됨]
저 : 캘리 그로비에

캘리 그로비에는 미술 평론가이자, 시인이자, 역사가이다. 여섯 권의 미술서를 출간했으며, 그중 『세계 100대 작품으로 만나는 현대미술 강의』, 『1989년부터의 예술』이 크게 주목받으며 베스트셀러에 오른 바 있다. 영국에서 최고의 문화적인 권위를 지닌 주간지 『타임스 리터러리 서플리먼트』의 주요 미술 칼럼니스트로서 활동하고 있다. 그외에도 『가디언』, 『인디펜던트』, 『옵저버』, 『선데이 타임스』 등 주요일간지와 예술 매체에 꾸준히 평론을 발표 중이며, 예술 다큐멘터리와 방송의 단골 패널이기도 하다. 유력한 현대미술 비평가이자 저자로서 많은 유명 전시의 도록을 집필하기도 했다. 한편으로 『유러피안 로맨틱 리뷰』라는 18세기 문학과 예술을 전문으로 하는 학술지를 공동 창간했다. 캘리 그로비에는 이런 업적을 인정받아 영국왕립아카데미가 영예로운 예술인에게 수여하는 찰스 울라스톤 상의 심사위원으로 위촉되기도 했으며, 예술포털 아트리스트의 ‘현대미술에 크게 기여한 100인’에 선정되었다.

           역 : 윤승희

연세대학교 노어노문학과를 졸업하고 한국외국어대학교 통번역대학원 한노과 및 한영과를 졸업한 뒤 전문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 『세계 100대 작품으로 만나는 현대미술 강의』,『블러디 메리 1, 2』와 『잘 쓰려고 하지 마라』,『제이미 올리버의 편안한 요리』,『모성센스가 이끄는 느긋한 육아』 등이 있다.

1
000 지금의 예술
001 예술가와 마주하라 (2010)_ 마리나 아브라모비치
002 해바라기 씨 (2010)_ 아이 웨이웨이
003 근원 (2012)_ 더그 에이킨
004 검은 가셰 (2005-06)_ 마크 알렉산더
005 파비올라 (1994-)_ 프랑시스 알리스
006 갉다 (1992)_ 재닌 안토니
007 그렇게 살아간다 (2009)_ 미로슬라프 발카
008 꽃을 던지는 사람 (2005)_ 뱅크시
009 크리매스터 4 (1994)_ 매튜 바니
010 페르손 (2010)_ 크리스티앙 볼탕스키

2
011 한순간도 놓치지 마라 (2003)_ 모니카 본비치니
012 엄마 (1999)_ 루이스 부르주아
013 섹스 (2003)_ 글렌 브라운
014 아빠가 주신 선물 (2008)_ 크리스 버든
015 하늘에서 천단으로 (2004)_ 다니엘 뷔렝
016 몸조심해 (2007)_ 소피 칼

3
017 예스 라스타 (2000)_ 파트리크 카리우
018 엘.오.브이.이 (2010)_ 마우리치오 카텔란
019 지옥 (1999-2000)_ 제이크 채프먼, 디노스 채프먼
020 관문 (1979-2005)_ 크리스토, 장-클로드
021 자화상 (1997)_ 척 클로스
022 작품번호 227, 점멸하는 불빛 (2000)_ 마틴 크리드
023 분홍색 나무 (1999)_ 존 커린
024 생활예술의 기록: 영국의 현대 대중예술 (2007)_ 제러미 델러, 앨런 케인
025 블로터 (1993)_ 피터 도이그
026 윈, 플레이스 혹은 쇼 (1998)_ 스탠 더글러스
027 벽에 맞서다 (2009)_ 마를렌 뒤마
028 기상 프로젝트 (2003)_ 올라푸르 엘리아손
029 프라다 마파 (2005)_ 엘름그린, 드락셋
030 나의 침대 (1998)_ 트레이시 에민
031 잠자는 사회복지감독관 (1995)_ 루시앙 프로이드
032 뉴욕 시티, 택시를 탄 미스티와 지미 폴렛 (1991)_ 낸 골딘
033 ‘무제’(골든) (1995)_ 펠릭스 곤살레스 토레스
034 북방의 천사 (1998)_ 앤터니 곰리

4
035 암실 (2006)_ 실라 고다
036 통제선 (2008)_ 수보드 굽타
037 시카고, 상품거래소 II (1999)_ 안드레아스 구르스키
038 미라 (1995)_ 마커스 하비
039 빛 감옥 (1992)_ 모나 하툼
040 목격자 (2000)_ 수전 힐러

5
041 케이브맨맨 (2002)_ 토마스 히르슈호른
042 하느님 맙소사 (2007)_ 데이미언 허스트
043 와터 근처의 더 큰 나무들 혹은 새로운 포스트사진 시대의 외광화 (2007)_ 데이비드 호크니
044 테스트 사이트 (2006)_ 카르스텐 횔러
045 프로젝션즈 (1996)_ 제니 홀저
046 무제(패시지 II) (2002)_ 크리스티나 이글레시아스
047 클라우드 게이트 (2004)_ 애니시 커푸어
048 백만 년 (1969)_ 카와라 온
049 지나간 시절 (2005)_ 마이크 켈리
050 스테레오스코프 (1998-99)_ 윌리엄 켄트리지
051 알려진 밤의 질서 (1997)_ 안젤름 키퍼
052 메트로-넷 월드 커넥션 (1993-97)_ 마틴 키펜베르거
053 강아지 (1992)_ 제프 쿤스
054 무제(너의 몸은 전쟁터) (1989)_ 바버라 크루거
055 벌거숭이 (1994)_ 세라 루카스
056 멍텅구리 (2003)_ 폴 매카시
057 데드팬 (1997)_ 스티브 매퀸
058 시계 (2010)_ 크리스천 마클리

6
059 카지노 (2005)_ 아네트 메사제
060 이륙 (2009)_ 폴리 모건
061 죽은 아버지 (1996-97)_ 론 뮤익
062 카이카이 키키 (2000-)_ 무라카미 타카시
063 백래시 블루스 (2004)_ 왕게치 무투
064 초보자용(엄지와 손가락들의 모든 조합) (2000)_ 브루스 나우만

7
065 산호초 (2000)_ 마이크 넬슨
066 침묵의 저항 (1994)_ 시린 네샤트
067 레비아탕 토 (2006)_ 이르네스투 네투
068 성모 마리아 (1996)_ 크리스 오필리
069 검은 연들 (1997)_ 가브리엘 오로스코
070 숨이 멎는 순간 (2001)_ 코닐리아 파커
071 작은 차이들의 허무함 (2012)_ 그레이슨 페리
072 자아 (1991-)_ 마크 퀸
073 아틀라스 그룹 보존 자료 (1999-)_ 왈리드 라드
074 아버지 (2007)_ 네오 라우흐
075 개 여인 (1994)_ 파울라 헤구
076 케이지 (2006)_ 게르하르트 리히터
077 열어줘(짓눌리다) (2000)_ 피필로티 리스트
078 무제 (2003)_ 도리스 살세도
079 걸터앉은 여인 (1992)_ 제니 사빌
080 죽음의 아름다움(구현되지 않음)_ 그레고르 슈나이더
081 도리아 양식 (2008-)_ 션 스컬리
082 맹점 (2002-03)_ 리처드 세라

8
083 세속적인 쾌락의 정원 (2003)_ 라킵 쇼
084 광대들 (2003-04)_ 신디 셔먼
085 245 m3 (2006)_ 산티아고 시에라
086 집 속의 집 (2008-)_ 서도호
087 자유 유영 (2003-)_ 볼프강 틸만스

9
088 아파트먼트 (2002-)_ 리르크리트 티라바니자
089 팝 (1993)_ 개빈 터크
090 부활절 (2006)_ 뤽 튀망
091 장미 (2008)_ 사이 트웜블리
092 인사 (1995)_ 빌 비올라
093 사라지다, 젊은 흑인 여자의 거뭇한 넓적다리와 심장 사이에 벌어진 전쟁 같았던
남북전쟁의 역사 로맨스 (1994)_ 카라 워커
094 랠프 엘리슨의 ‘투명 인간’을 따라, 프롤로그 (1999-2000)_ 제프 월
095 스테이트 브리튼 (2007)_ 마크 월린저
096 다른 사람이 내게서 듣고 싶은 말이 아니라, 내가 하고 싶은 말 (1992-93)_ 질리언 웨어링
097 이름 없는 도서관 (2000)_ 레이첼 화이트리드
098 대나무 숲의 일곱 지식인 (2003-07)_ 양푸동
099 핏줄: 대가족 (1993-)_ 장샤오강
100 민주주의의 사례들 (2009)_ 아르투르 주미예프스키